포스팅 내용

PC&모바일 TIP

겨울마다 방전되는 스마트폰 배터리, 그 원인과 관리법!


안녕하세요? 이스트시큐리티입니다.


얼마 남지 않은 올해, 잘 보내고 계신가요? 알록달록 단풍이 산을 물들인 게 엊그제 같은데, 어느새 흰 눈으로 덮인 풍경이 더 익숙해지고 있습니다.


날이 많이 추워지다 보니 길도 얼어붙고, 날씨로 인한 여러 변화들이 생겨나는데요. '배터리가 20%나 남았는데 갑자기 꺼져버렸어!' 하는 이야기도 심심치 않게 들려오기 시작했습니다. 이번 포스팅에서는, 겨울만 되면 스마트폰 배터리가 더 빨리 닳고, 심지어 방전까지 되곤 하는 이유가 무엇인지 함께 알아보고 겨울철 배터리 관리법까지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추울 때 빨리 닳는 스마트폰 배터리, 원인은 리튬이온전지에 있다!



추울 때 배터리가 빨리 닳고, 방전까지 되는 이유를 알기 위해서는 스마트폰 배터리 속을 살펴봐야 합니다. 스마트폰 배터리에는 보통 리튬이온 전지가 사용되는데요. 이 '리튬이온'은 낮은 온도에서 이동 속도가 둔해지기 때문에, 평소의 효율을 내지 못하여 배터리 성능이 낮아지게 됩니다.


실제로 영하 10도에서는 배터리 용량 자체가 실온일 때와 비교해 50~60% 수준까지 떨어진다고 하니, 겨울철에 배터리가 빨리 닳는 듯한 느낌을 받으셨다면 이는 단지 느낌이 아니라 정말 과학적인 근거가 있는 현상이었습니다.



겨울철 배터리 관리법, 함께 알아볼까요?


우선, 스마트폰 배터리가 추위에 약한 만큼, 영하의 온도에 스마트폰이 장시간 노출되지 않게 하는 것이 가장 기본적이고 중요한 관리법입니다. 추운 실외로 나갈 때는 스마트폰을 주머니나 가방 속에 꼭 넣어주세요!


두 번째로, 부득이하게 실외에서 스마트폰을 사용하다가 전원이 갑자기 꺼져 버린 경우에는 곧바로 전원을 켜지 말아 주세요. 방전될만큼 배터리 온도가 낮아졌을 때 무리하게 전원을 다시 켜면 금방 전원이 나갈 뿐 아니라, 기기가 손상될 우려도 있답니다. 따뜻한 실내로 들어가 어느 정도 시간을 가지고 나서 전원을 켜는 것이 좋다는 사실!


 

배터리 최적화와 상황에 맞는 모드 설정으로 효율적인 배터리 관리가 가능한 알약M



마지막으로, 추위로 인해 성능이 떨어질수록 기본적인 배터리 관리 방법으로 효율을 최대화해주는 것이 큰 도움이 됩니다. 백그라운드에서 실행되는 앱을 종료해 불필요한 배터리 소모를 낮춰주고, 상황에 맞는 스마트폰 설정으로 배터리를 최적화해주는 방법인데요. 효율적인 배터리 관리가 가능한 알약M 앱으로 미리미리 소중한 내 스마트폰 배터리를 관리해보는 것은 어떨까요? ^^




지금까지 겨울철 스마트폰 배터리가 빨리 닳는 이유와 관리 방법에 대해 알아보았습니다. 점점 더 추워지는 날씨, 스마트폰 건강은 안드로이드 대표 보안·관리앱 알약M에게 맡기시고 사용자 여러분의 건강에도 늘! 유의하시길 바랍니다. 감사합니다 :)



티스토리 방명록 작성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