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 내용

국내외 보안동향

윈도우 작업 스케쥴러 제로데이를 악용하는 악성코드 발견 돼

Windows Task Scheduler Zero Day Exploited by Malware


악성코드 개발자들이 윈도우의 작업 스케쥴러 제로데이 익스플로잇을 악용하기 시작했습니다. 이는 해당 취약점의 PoC 코드가 온라인에 공개된지 이틀 만입니다.


SandboxEscaper라는 보안 연구원은 8월 27일 윈도우 작업 스케쥴러가 사용하는 ALPC 인터페이스에 존재하는 보안 버그를 악용하는 소스코드를 발표했습니다.


구체적으로, 문제는 SchRpcSetSecurity API 기능에 존재합니다. 이는 사용자의 권한을 확인하지 않아 C:\Windows\Task의 파일 쓰기 권한을 허용합니다.


이 취약점은 윈도우 버전 7~10에 영향을 미치며, 공격자가 모든 권한을 SYSTEM 계정 수준으로 상승시켜 모든 접근권한을 얻는데 사용할 수 있습니다.


ESET의 연구원들은 익스플로잇 코드가 공개된지 며칠 후, PowerPool이라는 공격자들이 실시하는 악성 캠페인에서 이 코드가 사용되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PowerPool은 그들이 주로 PowerShell로 작성 된 툴을 사용하기 때문에 붙여진 이름입니다.



GoogleUpdate.exe를 노리는 PowerPool


이 그룹은 칠레, 독일, 인도, 필리핀, 폴란드, 러시아, 영국, 미국 및 우크라이나에 약간의 피해자들을 보유한 것으로 보입니다.


연구원들은 PowerPool 개발자들이 익스플로잇의 바이너리버전을 사용하지 않고, 소스코드를 재컴파일링 하기 전 약간의 변화를 준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습니다.


“PowerPool의 개발자들은 C:\Program Files (x86)\Google\Update\GoogleUpdate.exe 파일 컨텐츠를 변경했습니다. 이는 구글 어플리케이션의 합법적인 업데이터이며, 관리자 권한으로 정기적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 작업에 의해 실행 됩니다.”


이로 인해 PowerPool이 구글 업데이터의 실행 파일을 그들이 공격 2단계에서 사용하는 백도어의 복사본으로 덮어쓰기 할 수 있게 됩니다. 이 업데이터가 다음에 호출 되면, 백도어가 SYSTEM 권한과 함께 실행 될 것입니다.


연구원들에 따르면 PowerPool 악성코드 운영자들은 정찰 단계를 거쳐 관심이 있는 피해자들에게만 2단계 백도어를 사용하는 것으로 보입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ALPC 버그를 아직까지 패치하지 않았으나, 9월 11일 진행 될 월간 보안 업데이트에서 이를 수정할 것으로 추정 됩니다.


하지만, 마이크로소프트에서 승인한 것은 아니지만 취약점을 완화시킬 수 있는 방법이 있습니다. Karten Nilsen이 제공한 솔루션은 익스플로잇을 차단하며 예약 된 작업이 실행될 수 있도록 하지만, 예전 작업 스케쥴러 인터페이스에서 생성 된 것들이 손상을 입을 수 있습니다.


64비트 윈도우 10 버전 1803 사용자일 경우, 마이크로패치를 적용해 이 문제를 완화시킬 수 있습니다. 이는 임시 패치이며, Acros security의 0patch Agent를 설치해야 합니다.


현재 알약에서는 해당 악성코드들에 대해 Exploit.CVE-2018-0802, Backdoor.Agent.Cypress로 탐지중에 있습니다.



출처 :


티스토리 방명록 작성
name password home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