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팅 내용

이스트시큐리티 소식

알약, 국내 기업 및 기관 노린 표적 해킹 공격 발견… 사용자 주의 당부해

알약, 국내 기업 및 기관 노린 표적 해킹 공격 발견… 사용자 주의 당부해


이스트소프트가 국내 특정기업 및 기관을 상대로 한 표적 해킹 공격 징후가 연이어 포착되고 있다고 밝히며 사용자 주의를 당부했습니다.


▲국내에서 발견된 스피어피싱 사례


이번 해킹 공격 징후는 2014년 연말부터 현재까지 지속적으로 발견되어 왔으며, 특정 기업과 기관을 대상으로 공격하는 유사한 패턴의 표적 해킹 방식입니다.


이 공격 유형은 일명 ‘Sykipot 캠페인’으로 알려져 있으며, 공격대상 기업 및 기관 내부자에게 악성파일이 첨부된 다양한 내용의 이메일을 보내는 스피어피싱(Spear Phishing) 기법을 사용합니다. 이 같은 스피어피싱을 통해 악성 코드에 감염될 경우 해커가 원격으로 조종 가능한 좀비PC가 되며, 이를 통해 기업과 기관 내부 자료 등이 유출될 수 있습니다.

 

‘Sykipot’ 수행 조직은 수 년간 전 세계를 대상으로 은밀한 표적공격을 진행해온 중국 해커 그룹으로서, 지능형 지속 공격을 수행하고 있어 국내외 보안업체들로부터 수 차례 용의자로 지목된 바 있습니다.


이들 조직은 2011년 미국 연방기관이나 방위관련 기업을 상대로 한 공격을 시작으로 다수의 표적 해킹 공격을 진행해 온 것으로 보고되었으며, 최근 국내에서는 국책사업기관 내부자에게 ‘2015년 제 50회 발명의 날 포상 계획’을 사칭한 이메일을 발송하여 표적 공격을 시도한 정황이 발견되었습니다.


한편 이스트소프트는 스피어피싱 피해를 예방하기 위한 ‘보안수칙 3선’을 제시했습니다.


※ 스피어피싱 피해 예방 보안수칙 3선

1. 출처가 불분명한 이메일의 첨부 파일은 절대 열지 않는다.

: 출처를 알 수 없는 이메일의 첨부 파일은 열람을 지양하고, 확인이 필요한 경우 미리보기 기능을 이용해서 문서를 확인하는 것이 안전하다.


2. 사용중인 오피스 프로그램의 보안업데이트를 항상 최신으로 유지한다.

: 정상적인 문서파일로 위장하였으나, 실제로는 문서파일의 취약점을 악용한 악성파일이 빈번히 발견된다.  


3. 알약 등 신뢰할 수 있는 백신을 사용하고, DB업데이트 상태를 최신으로 유지한다.

: 백신과 함께 취약점 공격에 대비한 보안솔루션을 함께 설치하면, 해킹 공격으로부터 더욱 안전하게 사용자PC를 지킬 수 있다.


현재 알약에서는 이번 해킹 공격에 사용된 악성코드를 ‘Backdoor.Sykipot’, ‘Trojan.Dropper.Sykipot’으로 탐지하고 있습니다.



티스토리 방명록 작성
name password homepage